확실히 작은방에서 나는 소리였다고 함 기본 카테고리

남편이 혼자 자취하던 집에 결혼해서 함께 살게 되었는데 남편은 그전부터 집이 무섭다고 종종 얘기하긴 했었음. 뭔가 이상한 소리가 난다, 그릇이 움직였다, 샤워기에서 물떨어지는 소리가 난다. (근데 이런건 일상속에서 자주 듣는 소리 아님? 중력 때문에 잘못 놓여진 그릇이 움직이거나 샤워기 꼭 안잠가서 물떨어지는 소리가 난다거나..) 근데 샤워기 물소리는 진짜 똑 또독..하고 물 떨어지는 소리 나서 수도꼭지 덜 잠겼나...하고 가보면 물 떨어져있는 흔적이 없다고 했었음. 이거 외에 또 소름돋는 일들을 몇개 1. 남편이 결혼전 겪은 일인데, 하루는 남편이 밤에 11시쯤 집에 들어가는데 집에 번호키를 누르고 문을 여는데 집안에서 "아악 - !!!!!!!!!!!!!!!!!!!!!!" 하는 여자의 비명소리?가 들렸다고 함 흠칫, 하고 발걸음은 얼음이 된 채로 집안을 쳐다보는데 내가 온 흔적은 보이지 않는거임 (현관을 열면 집안이 한눈에 들어옴) 무서워져서 문을 다시 쾅! 닫고 그대로 밖으로 나와버렸다고 함. 무서워서 한참을 담배만 태우다가 딱히 갈데도 없고, 계속 살아야 하므로 ㅜㅜ 용기를 내서 집에 와서 온 집안에 불을 다 켜고 티비도 크게 틀어놓고 잤다고 함 2. 결혼한지 얼마 안되서 있었던 일. 남편은 일반 회사랑 출퇴근시간이 비슷하고, 난 오후에 출근해서 10시쯤에 퇴근함. 그래서 대부분 남편이 먼저 집에 들어가는데 남편이 회식있거나 야근하게되면 내가 먼저 들어가기도 하고. 이번엔 결혼 후 겪은 일. 어느날 밤에 집에 들어와서 씻으려고 옷을 벗고 있는데  작은방에서 여자 말소리가 들렸다고 함. 내가 먼저 도착한건가..하고 "여보 언제 왔어?" 하고 들어가보니 캄캄..... 소름이 쭉 끼쳐서 그대로 다시 옷을 주섬주섬 입고 나왔다고 함 내가 올때까지 담배피며 밖에서 기다림 "에이~ 설마... 옆집 말소리가 들린거 아냐? " 했더니 옆집에서 나는 소리랑 작은방에서 나는 소리는 다르다고.. 확실히 작은방에서 나는 소리였다고 함 (나는 두번 모두 남편이 피곤해서 착각했을거라고 믿고 있었음)

Leav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