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 몽환적이고 환상적이던 그때 그 순간. 기본 카테고리

어느 호텔에 있던 바였음 창밖으로는 시티뷰 내부는 어두웠지만 중간 중간 분위기 있는 조명으로 빛을 내는 그런 묘한 느낌의 바 재즈가 흘러나오고 있었는데 어느순간 음악이 멈추고 동그란 원반위에 태국 사람으로 보이는 약간 살집이 있으신 여자분이 엄청나게 아름답게 반짝이는 은빛 스팽글인지 보석인지 수만개가 달린듯한 롱 드레스를 입고 서 있는 실루엣이 어렴풋이 보였다 탁 소리와 함께 조명이 다 꺼지고 그 여자분이 서계시는 원반 위쪽 조명이켜졌다 fly me to the moon을 재즈에 최적화된 느낌있는 목소리로 부르시던 그때가 생각난다 진심 몽환적이고 환상적이던 그때 그 순간.

Leave Comments